取扱注意(475329)_공사중입니다 __
ブログ(B)
メニュー(M)
ノーティス(N)

애프터글로우

2019.06.20 22:26 * ことば

신을 배운 이후로 미안하다는 말보다 죽이고 싶다는 마음이 많았다

 

 세상 모든 곳이 다 오락이어서

 캐릭터들이 죽는데 플레이어가 동전을 계속 넣었다

 

 어느 주말 오후 흰 캔버스를 세우고 멍하니 그리워했다 있는 것들만 죽여 저녁을 먹고 다음 날 아침 그 사람을 웃으며 안았다 손끝으로 상대방의 생명선을 끝까지 따라가 본 사람은 죽을 때까지 같이 한다는 비극을 믿었다 우리가 금방 죽을 거라 했다

 

 어젯밤 꿈에 눈이 부어서 오늘도 젖은 하루를 살았다 창밖엔 숲 이외의 것들만 조용히 번져서

 우리의 기후가 같을까 무서워졌다

 

 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날 아무 일 없이 골목을 걸었다

 

 와락 쏟아지다 터뜨려지는 파스텔이다

 

 어두운 식탁에 앉아 찬 음식을 오래 씹어야만 하는 나이

 무심히 낯선 여름이 굴러가고

 두려웠다 내가 저 햇살 아래 작고 유순한 것을 죽일 거라는 사실을 알아서

 죽여버리고 싶어서

 

 지옥이 무너지기 시작하자 안녕과 안녕을 구분할 수 없게 되었다

 바늘 끝 위에 몇 명의 천사가 쓰러질 수 있을까

 

 ─사랑해, 태어나줘서 고마워

 

 그때쯤 결심한 것 같다, 세계가 망가지더라도 시를 쓰자 아름답게 살자 남은 인생을 모두

 이 천국에게 주자